치매관련뉴스

제목 영등포구, 오는 10월까지 18개 동주민센터 ‘찾아가는 치매검진’ 진행

등록일
2018-03-12 17:47:24
글쓴이
서울시치매센터
조회
2105
첨부파일



영등포구 보건소(구청장 조길형)는 치매 예방을 위해 3월부터 10월까지 ‘찾아가는 치매검진’을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지난해 영등포구 65세 이상 노인 인구는 5만3299명으로 전체 인구의 14%를 넘어서며 ‘고령사회’에 접어들었다. 이 중 영등포구치매지원센터에 등록된 치매 환자는 2460명으로 서울시치매관리사업안내서 치매유병율(2017년 영등포구 유병율 9.8%)로 볼 때 약 5200여명의 치매환자가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아직 발견되지 않은 치매환자를 조기에 발견하고 신속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구는 매년 주민들이 방문하기 편한 동 주민센터로 찾아가 무료 치매 검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검진 대상은 만 60세 이상 어르신들로 매회 검진 때마다 200명 이상의 어르신들이 참여하고 있다. 지난해는 총 4200명의 어르신들이 검진을 받았으며, 선별검진을 통해 인지저하 등 정밀검진 대상자 420명과 치매환자 165명을 발견해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했다.

구는 검진 결과 치매 고위험군으로 나타났거나 거동이 불편해 검진을 받지 못한 의료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직접 가정에 찾아가는 ‘원스톱 치매검진팀’도 운영하고 있다.

방문 선별검사로 초기 단계에서 치매 발생을 잡고 치매 예방교육과 음악치료, 원예치료 등 인지 재활 프로그램을 연계해주며 상태가 악화되지 않도록 치매 진행 속도를 늦추고 있다.

3월은 당산2동 주민센터(16일)와 신길6동 주민센터(21일), 대림3동 주민센터(23일)을 찾아간다. 자세한 동별 일정은 건강증진과(☎ 2670-4752) 또는 영등포구보건소치매지원센터(☎831-0855~8)로 문의하면 된다.

이외에도 구는 뜨개질, 마사지, 펜글씨 등 손․발을 자극하며 뇌세포를 활성화시키는 ‘두드리자 톡톡! 뇌건강 프로젝트’, 노인대학을 찾아가 올바른 치매정보를 전달하는 ‘실버벨’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치매예방에 힘쓰고 있다.

조길형 영등포구청장은 “100세 시대, 얼마나 오래 살 것인가 보다 어떻게 오래 살 것인가가 중요해 졌다”며, “주기적인 검진을 통해 신체 건강만큼이나 뇌 건강도 놓치지 말고 행복한 노후생활을 맞이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유나 기자 spring@kmib.co.kr


기사원문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2186457&code=61122011&cp=nv, 국민일보

목록
게시판 검색
치매관련뉴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첨부 조회
3438 낮에 자주 졸리는 것, 치매와 관련 있나(?) 서울시치매센터 2018-09-07 632
3437 [5분 건강 톡톡] 노인성 난청 심할수록 치매 위험.. 서울시치매센터 2018-09-07 503
3436 [포토] 치매극복의 날, 치매를 예방하는 여섯 가.. 서울시치매센터 2018-09-07 480
3435 놀이로 하는 치매예방 서울시치매센터 2018-09-07 531
3434 고령사회의 재앙 ‘치매’…가족도 ‘숨은 환자.. 서울시치매센터 2018-09-07 486
3433 치매환자 전문적으로 돌보는 전담 입소시설 늘린.. 서울시치매센터 2018-09-07 220
3432 서울시, 치매극복의 날 행사…치매예방법 안내 서울시치매센터 2018-09-05 300
3431 부쩍 심해진 잠꼬대…‘치매’ 오고 있다는 신호.. 서울시치매센터 2018-09-05 325
3430 고령화 시대 치매 피하는 7가지 방법 서울시치매센터 2018-09-05 333
3429 뇌에 DHA 많으면 치매 위험 줄어... 나이 들수록.. 서울시치매센터 2018-09-05 314